충청남도

역사의 현장 계족산성을 찾아서

들 두루미 2020. 11. 18. 05:30

넘치는 우물물과 빗물을 모아두었다. 식수와 방화수로 활용했다는 집수지集水池

 

주황색 굵은 선이 황톳길이요, 한 가운데가 계족산성

 

따가운 햇볕을 뚫고 첫걸음을 뗀다.

 

계족산성의 위치와 안내판에서 잠시 머물러 살펴본다.

 

집수지에서 올려다본 보수한 동쪽 성벽

 

집수지를 렌즈에 꽉 차게 담아본다.

 

집수지를 지나 동벽위를 따라 올라본다.
성벽의 북서부에서 정상을 올려다 보다. 파아란 하늘과 흰구름 나무의 어우러짐이 환상적이다.

 

남북으로 길게 뻗은 산성중 최 북단이란다.

 

 

 

하운다기봉夏雲多奇峰 여름하늘의 白眉 흰구름과 대청호가 짝을 이루어 자리잡고 있누나.
산티아고를 함께 걸었던 길동무들과 다시 계족산성에 올랐다.
대청호를 좌청룡으로 삼은 계족산성의 위용을 짐작할만 하다.
이런 하늘모습을 다시 볼 수 없을 것같은 안타까운 마음으로 셔터를 눌러본다.
신발을 벗어들고 맨발의 청춘을 만끽해본다.
발들의 축복인지 혹사인지 발들의 입맞춤
계족산탐방을 마치고 숙소의 아침의 찬란한 햇살에 깨어나는 상큼한 山河
계족산성의 봉황의 깃털이 아침하늘을 아름답게 수놓고 있구나.
동트는 아침의 상서로운 기운이 온몸으로 스며드는 느낌이다.
아침이슬 머금은 나팔꽃이 기상나팔이라도 부는 듯하구나.
버거운 짐을 내려놓고 잠시 숨을 고르고 있는 조각배
대청호에 물구나무선채로 서있는 왕버들
대청댐위를 거닐고 있는 언니들!
잠시 나래를 접고 왕버들위에서 쉬어가는 해오라기
하늘높은 줄 모르며 높이 올라간 능소화가 하늘을 능멸하는 듯하구나.
저 표주박은 앞으로 누구의 목마름을 적셔주는 갸륵한 일을 할지......

'충청남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녀의 기도 평화를 염원하는. 징검다리에서  (0) 2018.0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