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시漢詩- 五言律詩

문암송 文巖松 평사리의 넉넉한 들녘을 거닐며

들 두루미 2021. 9. 8. 05:30

바위틈새를 비집고 뿌리내린 문암송의 모습의 일부.

 

 

 

'한시漢詩- 五言律詩'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령 麥嶺 보릿고개  (0) 2022.01.12
사초변 莎草辮 땋은 머리  (0) 2021.11.17
인왕지춘 仁王之春  (0) 2021.03.31
단학지가 丹鶴之歌  (0) 2020.12.02
철교성 鐵橋城  (0) 2020.0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