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119

지리산 둘레길 열 다섯째 걸음 궁항 - 하동호 - 서당

하동호의 지킴이 까마귀가 완주하는 일행들을 지켜보는 듯 하구나. 15박 16일 마지막 순례길을 준비해 본다. 하동호를 이루고 있는 지리산자락의 넉넉한 모습. 배산임수를 바탕으로 서있는 비바체리조트가 멀리 보이기도 하누나. 하동호에 떠있는 인공섬이네. 마지막 길이라 그런지 자꾸 뒤 돌아봄이 잦아지누나. 초록과 빨강 그리고 파랑이 어우러지누나. 뚜벅이 걸음으로 오늘까지 이렇게 걸어본단다. 까마귀 너 만이 지킴이가 아니란다. 백로 나도 있단다. 녹음이 짙어가는 가로수길을 걷기도 해본다. 모내기를 하는 농부와 이앙기 장독대를 지키는 부엉이도자기 한 때엔 문전성시를 이루었으리라 짐작해보는 정미소가 아닌가? 여겨진다. 마을회관앞 감나무 아래에서 짐을 정리해본다. 대나무 군락지 죽림의 멋드러진 모습. 이번 순례길에서..

경상남도 2022.03.16 (2)